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행정복지센터

주민과 함께하는 언제나 가족같은 북구북구 신안동
주민과 함께하는 언제나 가족같은 북구, 북구 신안동

연혁

  • 조 선 후 기 : 광주군 기례방면과 경양면에 속함
  • 구한말(1912) : 奇禮坊면 新村리, 胎峰리와 瑞陽면 泥洞리가 있었음
  • 1914. 4. 1 : 奇禮坊면 新村里와 류巷리 일부 瑞陽면 洞리 梧峙면 溪리가 瑞防면 新安리가 됨(부령 제111호)
  • 1935. 10. 1 : 光山군 瑞昉면 신안리가 됨(부령 제112호)
  • 1955. 7. 1 : 광주시 풍향출장소 관할 신안동이 됨(법률 제361호)
  • 1957. 12. 2 : 신안동과 용봉동이 본청 직할의 新龍洞이 됨
  • 1961. 3. 1 : 광주시 서부출장소 관할
  • 1973. 7. 1 : 신용동을 胎峰洞으로 개칭하고 서구청 설치 (대통령령 제6544호)
  • 1980. 4. 1 : 북구청 설치 (대통령령 제9630호)
  • 1983. 10. 1 : 태봉동을 신안동과 용봉동으로 분동
  • 1986. 11. 1 : 광주직할시 승격 (법률 제3808호)
  • 1995. 1. 1 : 광주광역시 승격 (법률 제4789호)

유래

조선 후기 이 지역은 광주군 기례방(奇禮坊)면과 경양면에 속했다. 당시 이곳에 신촌이 있었으며 1914년 일제의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기례방면 신촌리, 병항리 일부와 서양(瑞陽)면 동(洞)리, 오치(梧峙)면 청계리가 합해져 서방면 신안리가 되었으며, 1955년 7월 1일에는 광주시 풍향출장소 관할 신안동이 되었다.

신안동은 1960년대까지 경양방죽 물로 벼농사를 짓던 농촌이었다. 당시 이곳의 태봉산(52m)과 봉두산 남쪽 기슭에 자미(재메) 마을과 서쪽으로 1Km쯤 떨어진 곳에 신촌마을이 있었다. 1969년 광주역이 건립되고 경양방죽 매립을 위해 태봉산을 헐어내어 주택지를 만들었다.